최종편집
2021-01-23 오후 12:5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생활정보 카테고리
  구인/알바
  개인지도
  시민게시판
  기사제보

태백인터넷뉴스
상세내용
선생님 이력서
이   름 nonno(20, 남) 아 이 디
주   소
학   교 과외경력
교습과목 희망과외비
과외가능지역
특기사항 2020 한국시리즈에서 8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를 거둔 베테랑 좌완 유희관(34)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김태형 두산 감독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NC다이노스와의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3차전을 앞두고 4차전 선발로 고졸 3년차 우완 김민규(21)를 낙점했다.

베일에 싸인 두산의 4차전 선발이 드러나는 순간이었지만, 사실 경기 전 힌트는 많이 남겼던 김태형 감독이다. 이틀 전 2차전을 앞두고도 “선발 크리스 플렉센이 많이 던져야 한다. 김민규가 나가면 안된다”고 밝힐 정도였다. 물론 김민규는 9회말 두 타자를 상대하며 9개의 공을 던져야 했다. 1점 차까지 쫓기며 주자가 2명이 나간 긴박한 상황이었다.
애초 김민규의 역할은 선발 투수 뒤에 바로 나오는 1+1. 하지만 포스트시즌에서 기대 이상의 호투로 선발로 격상됐다.

반면 유희관의 쓰임새는 애매해졌다. 지난 13일 kt위즈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선발로 등판했지만, 안타 3개를 맞고 아웃카운트 1개를 잡은 뒤 곧바로 김민규가 마운드에 올라와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지금 한국시리즈 불펜 운영이 큰 고민이다. 김민규가 선발로 빠지면서 믿을맨이 줄었다. 김태형 감독은 3차전 전 인터뷰에서 마무리로 신임한 이영하에 대해 “생각을 해봐야할 것 같다. 뒤에서 이승진과 같이 대기하다가 상황 봐서 써야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러면서 불펜 운영에 대해 “우리는 불펜에 베테랑 선수가 이현승, 김강률이 있다. 그런데 김강률은 2년 쉬다가 던지고 있는데 확실한 공 못 보여주고 제구력 왔다갔다 해서 쓸 상황 안 나오고 있다”면서 “함덕주도 확실하게 쓸 상황 안나오고 있다. 선발이 5, 6회 못가면 이승진 박치국이 나가서 잘 던져줬는데, 앞으로도 그렇게 나가야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김태형 감독은 유희관의 쓰임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 감독은 유희관을 언제까지 두고 보면 되냐는 질문에 “알아서들 생각하시라”라고 답했다.
교습방침 2020 한국시리즈에서 8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를 거둔 베테랑 좌완 유희관(34)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김태형 두산 감독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NC다이노스와의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3차전을 앞두고 4차전 선발로 고졸 3년차 우완 김민규(21)를 낙점했다.

베일에 싸인 두산의 4차전 선발이 드러나는 순간이었지만, 사실 경기 전 힌트는 많이 남겼던 김태형 감독이다. 이틀 전 2차전을 앞두고도 “선발 크리스 플렉센이 많이 던져야 한다. 김민규가 나가면 안된다”고 밝힐 정도였다. 물론 김민규는 9회말 두 타자를 상대하며 9개의 공을 던져야 했다. 1점 차까지 쫓기며 주자가 2명이 나간 긴박한 상황이었다.
애초 김민규의 역할은 선발 투수 뒤에 바로 나오는 1+1. 하지만 포스트시즌에서 기대 이상의 호투로 선발로 격상됐다.

반면 유희관의 쓰임새는 애매해졌다. 지난 13일 kt위즈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선발로 등판했지만, 안타 3개를 맞고 아웃카운트 1개를 잡은 뒤 곧바로 김민규가 마운드에 올라와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지금 한국시리즈 불펜 운영이 큰 고민이다. 김민규가 선발로 빠지면서 믿을맨이 줄었다. 김태형 감독은 3차전 전 인터뷰에서 마무리로 신임한 이영하에 대해 “생각을 해봐야할 것 같다. 뒤에서 이승진과 같이 대기하다가 상황 봐서 써야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러면서 불펜 운영에 대해 “우리는 불펜에 베테랑 선수가 이현승, 김강률이 있다. 그런데 김강률은 2년 쉬다가 던지고 있는데 확실한 공 못 보여주고 제구력 왔다갔다 해서 쓸 상황 안 나오고 있다”면서 “함덕주도 확실하게 쓸 상황 안나오고 있다. 선발이 5, 6회 못가면 이승진 박치국이 나가서 잘 던져줬는데, 앞으로도 그렇게 나가야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김태형 감독은 유희관의 쓰임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 감독은 유희관을 언제까지 두고 보면 되냐는 질문에 “알아서들 생각하시라”라고 답했다.
자기소개 2020 한국시리즈에서 8년 연속 두자릿수 승리를 거둔 베테랑 좌완 유희관(34)은 언제쯤 볼 수 있을까.

김태형 두산 감독은 20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NC다이노스와의 2020 KBO리그 한국시리즈(7전 4선승제) 3차전을 앞두고 4차전 선발로 고졸 3년차 우완 김민규(21)를 낙점했다.

베일에 싸인 두산의 4차전 선발이 드러나는 순간이었지만, 사실 경기 전 힌트는 많이 남겼던 김태형 감독이다. 이틀 전 2차전을 앞두고도 “선발 크리스 플렉센이 많이 던져야 한다. 김민규가 나가면 안된다”고 밝힐 정도였다. 물론 김민규는 9회말 두 타자를 상대하며 9개의 공을 던져야 했다. 1점 차까지 쫓기며 주자가 2명이 나간 긴박한 상황이었다.
애초 김민규의 역할은 선발 투수 뒤에 바로 나오는 1+1. 하지만 포스트시즌에서 기대 이상의 호투로 선발로 격상됐다.

반면 유희관의 쓰임새는 애매해졌다. 지난 13일 kt위즈와의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선발로 등판했지만, 안타 3개를 맞고 아웃카운트 1개를 잡은 뒤 곧바로 김민규가 마운드에 올라와 1이닝 무실점을 기록했다.

두산은 지금 한국시리즈 불펜 운영이 큰 고민이다. 김민규가 선발로 빠지면서 믿을맨이 줄었다. 김태형 감독은 3차전 전 인터뷰에서 마무리로 신임한 이영하에 대해 “생각을 해봐야할 것 같다. 뒤에서 이승진과 같이 대기하다가 상황 봐서 써야할 것 같다”고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러면서 불펜 운영에 대해 “우리는 불펜에 베테랑 선수가 이현승, 김강률이 있다. 그런데 김강률은 2년 쉬다가 던지고 있는데 확실한 공 못 보여주고 제구력 왔다갔다 해서 쓸 상황 안 나오고 있다”면서 “함덕주도 확실하게 쓸 상황 안나오고 있다. 선발이 5, 6회 못가면 이승진 박치국이 나가서 잘 던져줬는데, 앞으로도 그렇게 나가야지 않을까”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도 김태형 감독은 유희관의 쓰임새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김 감독은 유희관을 언제까지 두고 보면 되냐는 질문에 “알아서들 생각하시라”라고 답했다.

     


방문자수
  전체 : 190,436,703
  어제 : 51,205
  오늘 : 6,804
태백정선인터넷뉴스 | 강원도 태백시 상장로 88 102호 | 제보광고 033-553-2800 | 팩스 033-553-4411│대표·발행·편집인 오형상 | 사업자등록번호 358-27-0062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보기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4.5 | 발행일 2007.5.6 | 등록번호 강원 아0001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형상
Copyright by tj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tj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