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1-23 오후 12:5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생활정보 카테고리
  구인/알바
  개인지도
  시민게시판
  기사제보

태백인터넷뉴스
상세내용
선생님 이력서
이   름 u76554(20, 남) 아 이 디
주   소
학   교 과외경력
교습과목 희망과외비
과외가능지역
특기사항 북한군의 총격으로 피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 씨(47) 사건과 관련해, 이 씨의 아들 A 군(17)이 20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냈다.이 씨 유족은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을 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진정 대상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관계자다.A 군의 어머니이자 이 씨의 전 아내인 B 씨(41)는 “저는 북한해역에서 사살당한 공무원의 열여덟 살 아들과 여덟 살 딸의 엄마다”라며 “오늘 저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이 자리에 섰다. 제 인생은 둘째 치더라도 제가 낳은 제 아이들이 너무 가여워 매일을 가슴으로 울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사건 발생 후 두 달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저와 아이들은 만신창이가 되어 벌거벗겨진 기분으로 매일을 살얼음판 걷는 기분으로 살아내고 있다”며 “남편을 찾지도 못했고 장례식도 못 하여 편하게 보내주지도 못한 상황에서 우리 세 사람에게 남은 건 적나라하게 공개된 사생활로 그 어디에도 서지 못하는 현실뿐”이라고 덧붙였다.B 씨는 “제가 생각했던 대한민국은 대통령님의 말씀처럼 사람이 먼저인 곳이었다”며 “. .
교습방침 북한군의 총격으로 피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 씨(47) 사건과 관련해, 이 씨의 아들 A 군(17)이 20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냈다.이 씨 유족은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을 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진정 대상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관계자다.A 군의 어머니이자 이 씨의 전 아내인 B 씨(41)는 “저는 북한해역에서 사살당한 공무원의 열여덟 살 아들과 여덟 살 딸의 엄마다”라며 “오늘 저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이 자리에 섰다. 제 인생은 둘째 치더라도 제가 낳은 제 아이들이 너무 가여워 매일을 가슴으로 울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사건 발생 후 두 달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저와 아이들은 만신창이가 되어 벌거벗겨진 기분으로 매일을 살얼음판 걷는 기분으로 살아내고 있다”며 “남편을 찾지도 못했고 장례식도 못 하여 편하게 보내주지도 못한 상황에서 우리 세 사람에게 남은 건 적나라하게 공개된 사생활로 그 어디에도 서지 못하는 현실뿐”이라고 덧붙였다.B 씨는 “제가 생각했던 대한민국은 대통령님의 말씀처럼 사람이 먼저인 곳이었다”며 “. .
자기소개 북한군의 총격으로 피살된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 이모 씨(47) 사건과 관련해, 이 씨의 아들 A 군(17)이 20일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냈다.이 씨 유족은 서울 중구 인권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정을 내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진정 대상은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홍희 해양경찰청장 등 해경 관계자다.A 군의 어머니이자 이 씨의 전 아내인 B 씨(41)는 “저는 북한해역에서 사살당한 공무원의 열여덟 살 아들과 여덟 살 딸의 엄마다”라며 “오늘 저는 두 아이의 엄마로서 이 자리에 섰다. 제 인생은 둘째 치더라도 제가 낳은 제 아이들이 너무 가여워 매일을 가슴으로 울고 있다”고 말했다.이어 “사건 발생 후 두 달이라는 시간이 지나면서 저와 아이들은 만신창이가 되어 벌거벗겨진 기분으로 매일을 살얼음판 걷는 기분으로 살아내고 있다”며 “남편을 찾지도 못했고 장례식도 못 하여 편하게 보내주지도 못한 상황에서 우리 세 사람에게 남은 건 적나라하게 공개된 사생활로 그 어디에도 서지 못하는 현실뿐”이라고 덧붙였다.B 씨는 “제가 생각했던 대한민국은 대통령님의 말씀처럼 사람이 먼저인 곳이었다”며 “. .

     


방문자수
  전체 : 190,435,617
  어제 : 51,205
  오늘 : 5,718
태백정선인터넷뉴스 | 강원도 태백시 상장로 88 102호 | 제보광고 033-553-2800 | 팩스 033-553-4411│대표·발행·편집인 오형상 | 사업자등록번호 358-27-0062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보기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4.5 | 발행일 2007.5.6 | 등록번호 강원 아0001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형상
Copyright by tj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tj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