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1-23 오후 12:5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생활정보 카테고리
  구인/알바
  개인지도
  시민게시판
  기사제보

태백인터넷뉴스
상세내용
선생님 이력서
이   름 4t343t5d(20, 남) 아 이 디
주   소
학   교 과외경력
교습과목 희망과외비
과외가능지역
특기사항 대한감염학회 등 전문가 단체들이 코로나 19와 관련해 지금보다 더 강력한 조치를 미리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대한감염학회 등은 오늘(20일) 성명을 내고 "현재 코로나 19 상황은 더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일일 감염 재생산 지수가 1.5를 넘어선 상태여서 효과적 조치 없이 1~2주 지나면 일일 확진자 수가 1천 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습니다.이어 "이전과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가지려면 더 강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며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포함하는 방역 조치를 빨리 강력하게 적용해야 충분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또 "고위험군에 피해가 발생할 위험이 커지고 있고 코로나 19 중환자를 치료할 자원이 빠르게 고갈되고 있다"며 "발병 후 7~10일이 지나 중증으로 악화하는 코로나19 특성을 고려하면 중환자 병상은 1~2주 내 빠르게 소진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특히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위기의식이 많이 낮아져 있고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 수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다"며 "국민께서도 다시 한번 적극적으로 거리두기에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이날 성명은 , , .
교습방침 대한감염학회 등 전문가 단체들이 코로나 19와 관련해 지금보다 더 강력한 조치를 미리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대한감염학회 등은 오늘(20일) 성명을 내고 "현재 코로나 19 상황은 더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일일 감염 재생산 지수가 1.5를 넘어선 상태여서 효과적 조치 없이 1~2주 지나면 일일 확진자 수가 1천 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습니다.이어 "이전과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가지려면 더 강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며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포함하는 방역 조치를 빨리 강력하게 적용해야 충분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또 "고위험군에 피해가 발생할 위험이 커지고 있고 코로나 19 중환자를 치료할 자원이 빠르게 고갈되고 있다"며 "발병 후 7~10일이 지나 중증으로 악화하는 코로나19 특성을 고려하면 중환자 병상은 1~2주 내 빠르게 소진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특히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위기의식이 많이 낮아져 있고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 수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다"며 "국민께서도 다시 한번 적극적으로 거리두기에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이날 성명은 , , .
자기소개 대한감염학회 등 전문가 단체들이 코로나 19와 관련해 지금보다 더 강력한 조치를 미리 취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대한감염학회 등은 오늘(20일) 성명을 내고 "현재 코로나 19 상황은 더 악화할 가능성이 크다"며 "일일 감염 재생산 지수가 1.5를 넘어선 상태여서 효과적 조치 없이 1~2주 지나면 일일 확진자 수가 1천 명에 육박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밝혔습니다.이어 "이전과 같은 수준의 억제력을 가지려면 더 강한 방역 조치가 필요하다"며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포함하는 방역 조치를 빨리 강력하게 적용해야 충분한 효과를 낼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또 "고위험군에 피해가 발생할 위험이 커지고 있고 코로나 19 중환자를 치료할 자원이 빠르게 고갈되고 있다"며 "발병 후 7~10일이 지나 중증으로 악화하는 코로나19 특성을 고려하면 중환자 병상은 1~2주 내 빠르게 소진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특히 "최근 코로나19에 대한 위기의식이 많이 낮아져 있고 거리두기와 같은 방역 수칙이 잘 지켜지지 않는 것 같다"며 "국민께서도 다시 한번 적극적으로 거리두기에 참여해 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밝혔습니다.이날 성명은 , , .

     


방문자수
  전체 : 190,435,187
  어제 : 51,205
  오늘 : 5,288
태백정선인터넷뉴스 | 강원도 태백시 상장로 88 102호 | 제보광고 033-553-2800 | 팩스 033-553-4411│대표·발행·편집인 오형상 | 사업자등록번호 358-27-0062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보기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4.5 | 발행일 2007.5.6 | 등록번호 강원 아0001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형상
Copyright by tj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tjinews@hanmail.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