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01-22 오후 2:54: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후원하기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생활정보 카테고리
  구인/알바
  개인지도
  시민게시판
  기사제보

태백인터넷뉴스
상세내용
선생님 이력서
이   름 541y45y6(20, 남) 아 이 디
주   소
학   교 과외경력
교습과목 희망과외비
과외가능지역
특기사항 1~2, 6~7차전은 요미우리의 홈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3~5차전은 소프트뱅크의 홈인 후쿠오카 페이페이돔에서 벌어진다. 요미우리의 홈구장은 도쿄돔이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정 지연 탓에 교세라돔을 임시 홈구장으로 쓰게 됐다.

퍼시픽리그에만 지명타자 제도가 있고, 센트럴리그에서는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기에 요미우리가 홈팀인 1~2, 6~7차전은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야 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NPB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투수들의 체력 부담을 덜고자 이번 일본시리즈 전 경기에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올해 60경기 단축시즌을 진행한 메이저리그도 투수 보호를 위해 정규시즌부터 내셔널리그에서 지명타자 제도가 도입됐다.

이하라 아츠시 NPB 사무총장은 “특수한 상황 속에서 예년과 비교해 선수들의 체력적인 부담이 컸다. 투수 부상에 대한 위험을 줄이기 위해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지는 올해 일본시리즈에 한해 모두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한 것이다. 센트럴리그의 지명타자 제도 도입 논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이번 결정과는 관계없다”고 말했다.
교습방침 1~2, 6~7차전은 요미우리의 홈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3~5차전은 소프트뱅크의 홈인 후쿠오카 페이페이돔에서 벌어진다. 요미우리의 홈구장은 도쿄돔이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정 지연 탓에 교세라돔을 임시 홈구장으로 쓰게 됐다.

퍼시픽리그에만 지명타자 제도가 있고, 센트럴리그에서는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기에 요미우리가 홈팀인 1~2, 6~7차전은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야 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NPB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투수들의 체력 부담을 덜고자 이번 일본시리즈 전 경기에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올해 60경기 단축시즌을 진행한 메이저리그도 투수 보호를 위해 정규시즌부터 내셔널리그에서 지명타자 제도가 도입됐다.

이하라 아츠시 NPB 사무총장은 “특수한 상황 속에서 예년과 비교해 선수들의 체력적인 부담이 컸다. 투수 부상에 대한 위험을 줄이기 위해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지는 올해 일본시리즈에 한해 모두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한 것이다. 센트럴리그의 지명타자 제도 도입 논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이번 결정과는 관계없다”고 말했다.
자기소개 1~2, 6~7차전은 요미우리의 홈인 오사카 교세라돔에서, 3~5차전은 소프트뱅크의 홈인 후쿠오카 페이페이돔에서 벌어진다. 요미우리의 홈구장은 도쿄돔이지만,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정 지연 탓에 교세라돔을 임시 홈구장으로 쓰게 됐다.

퍼시픽리그에만 지명타자 제도가 있고, 센트럴리그에서는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기에 요미우리가 홈팀인 1~2, 6~7차전은 투수가 타석에 들어서야 하는 게 원칙이다.

하지만 NPB는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 속에 빡빡한 일정을 소화한 투수들의 체력 부담을 덜고자 이번 일본시리즈 전 경기에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

올해 60경기 단축시즌을 진행한 메이저리그도 투수 보호를 위해 정규시즌부터 내셔널리그에서 지명타자 제도가 도입됐다.

이하라 아츠시 NPB 사무총장은 “특수한 상황 속에서 예년과 비교해 선수들의 체력적인 부담이 컸다. 투수 부상에 대한 위험을 줄이기 위해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하기로 했다”며 “코로나19 사태 속에 치러지는 올해 일본시리즈에 한해 모두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한 것이다. 센트럴리그의 지명타자 제도 도입 논의가 계속되고 있는 것은 알고 있지만, 이번 결정과는 관계없다”고 말했다.

     


방문자수
  전체 : 190,379,355
  어제 : 51,615
  오늘 : 835
태백정선인터넷뉴스 | 강원도 태백시 상장로 88 102호 | 제보광고 033-553-2800 | 팩스 033-553-4411│대표·발행·편집인 오형상 | 사업자등록번호 358-27-00624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청소년보호정책 보기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7.4.5 | 발행일 2007.5.6 | 등록번호 강원 아00015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오형상
Copyright by tj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tjinews@hanmail.net